"한달 뒤 도쿄서만 하루 1만명 감염"..日수도권 75%가 델타
· 내    용

"한달 뒤 도쿄서만 하루 1만명 감염"..日수도권 75%가 델타

박가영 기자 입력 2021. 07. 29. 12:06


일본 내 코로나19(COVID-19) 감염자가 하루 1만명에 육박하는 등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수도권 지역의 신규 확진자 75%가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. 코로나19 긴급사태의 효과도 미미해 감염이 더욱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.

지난 28일 일본 도쿄 시내의 모습./사진=AFP

29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쿄도와 사이타마현, 가나가와현, 지바현 등 수도권 1도3현 신규 확진자 중 델타 변이 감염자 비중이 75%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된다.

델타 변이는 E484Q와 L452R라는 두 가지 변이가 한 번에 나타나는 이중 변이다. 일본에서는 지난 26일까지 전국 유전자증폭(PCR) 검사에서 7153명이 델타 변이 핵심인 L452R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. 전주의 4349명에서 크게 증가한 수치다. L452R 변이에 감염자 중 80%는 수도권 거주자인 것으로 알려졌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니혼TV는 한 시뮬레이션 결과 한 달 뒤에는 도쿄도에서만 하루 1만명 넘는 감염자가 나올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29일 보도했다.

코로나19에 관해 후생노동성에 조언하는 전문가 자문위원회는 전날 회의를 열고 수도권뿐만 아니라 전국 많은 지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증가 추세에 있다며 "지금까지 경험한 적 없는 확산세가 펼쳐지고 있다"고 지적했다. 자문위원회의 좌장인 와키타 다카지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 소장은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"(긴급사태 선언이) 효과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"며 "이 상태가 계속되면 살릴 목숨도 살릴 수 없게 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는 우려가 강하게 든다. 이런 위기감이 행정과 시민에 공유되지 않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문제"라고 말했다.


https://news.v.daum.net/v/20210729120601211


pcr 검사하는거 숫자 보면,,  1만명이 아니라 5만명도 가능할 것 같아 보이는데,, 우리나라가 1일 34만건씩 하는데,,  인구도 2.5배이면서,, 고작 6만건씩 깨작거리는거 보면,,   8월에 대폭발할 듯..